(시) 감싸고

시(Poem) 2009.03.05 17: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싸고

김곧글

강아지 코가 새빨갛네

이리 와 여기 자 자

아랫목이랄 건 없지만

거기보단 좀 나을거야.


밤부터 새벽까지 펑펑

함박눈을 몰고 별이 쏟아진다.

눈 덮고 별빛 쬐며 꿀잠 자자

크르렁 크르렁 크르렁 푸우~


뽀드득 뽀드득 뽀드득 우드득!

꼭꼭 숨은 별카락을 찾았다.

쌓인눈 속 눈으로 목욕시켜 반짝반짝

강아지는 눈 부비며 으르렁 등을 돌린다.


크르렁 반짝반짝 으르렁

나는 별의 등짝을 감싸고 별은 강아지의 등짝을 감싸고

강아지는 세상을 감싸고

아무도 깨지 않은 순수한 새벽이 언제까지나 그대로일거라 약속한다


2009년 3월 5일 김곧글


'시(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현대 서민  (0) 2009.04.26
(시) 글자  (0) 2009.03.26
(시) 군것질  (0) 2009.03.24
(시) 감싸고  (0) 2009.03.05
스톡홀름 스마일(Stockholm smile) (시)  (0) 2008.10.23
이 순간 하기 싫은 일 (시)  (0) 2008.10.20



   







Running Up Ba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