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달 전에 감상했지만 오늘 끄적여 본다. 미성년자 여고생이 아르바이트 일하는 곳에 관리자인 중년 이혼남을 사랑한다. 맞는 말이긴 한데 이 짧은 문장만으로 보면 무슨 불법 야동의 낚시질 제목 같다. 당연히 상업영화니까 보편적인 예상대로 순수하고 현실적인 사랑으로 잘 표현되었다. 이런 작품은 얼마나 보편적으로 사고하는 관객의 공감을 얻느냐가 관건인데 이미 만화책으로 인정을 받은 상태라 웰 메이드 영상미에 주력했던 것이 이 영화가 돋보이게 된 이유일 것이다.

 


실로 오랜만에 감상했던 일본 드라마 장르 영화였다. 그래서 그런지 감상하면서 사소한 일상 장면에서 ‘아! 저건 일본문화적이다.’라는 생각이 여러 번 들었다. 일본 영화에 젖어 있지 않다가 오랜만에 보니까 안 보였던 것이 잘 보였던 것이다. 그렇다고 그런 것이 큰 의미가 있다는 뜻은 아니다. 따지고 보면 태생적으로 한국 문화에 젖어 살고 있어도 어느 지역에 어떤 계층에서 거주하는지 또는 어느 연령대에 속하는지에 따라 이질감이 더 상당할 수도 있는 시대이다.

 


만약 이 영화가 한국에서 제작된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아마도 기획 단계에서 자의반타의반 멈췄을 것 같다. 만들어서 공개되었을 때 수많은 학부모들이 문제 제기를 할 것이 뻔해보였기 때문이다. 지금에 와서야 이 영화를 리메이크를 할 수는 있을지 몰라도 오리지널로는 아애 스스로 자가검열을 하고 포기했을 것이다. 아무튼 영화는 단순하게 표현된 글귀와는 달리 순수하고 일상적이고 현실적인 러브스토리이다. 게다가 여주인공이 자신의 절망했던 꿈을 향해 재도전하는 이야기도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비록 자극적인 사건 없는 담백한 드라마지만 영상미에는 돈을 아끼지 않고 넉넉히 투자했다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시각적인 만족도는 좋았다.

 


이 영화를 감상하게 된 이유는 이야기 때문은 아니었다. 이야기가 어떨 지는 어느 정도 예상되었기 때문에 강하게 끌리지는 않았다. 간간히 일본 연예 관련 언론기사에 등장하는 ‘고마츠 나나(Nana Komatsu 小松菜奈)’가 누구인지 어떤 여배우인지 궁금해서 문뜩 그녀의 작품을 하나 골라서 감상해봤던 것이다. 그런데 의외로 연기도 잘 하고 특유의 독특한 매력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녀의 다른 영화들도 연이어 감상했다. 아무튼 그녀의 차기작이 기대되지 않을 수 없다.

 


2020년 11월 8일 김곧글(Kim Godgu)

 

 

 

 

 


댓글을 달아 주세요



   







Running Up Ba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