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아이스크림

                                               글. 김곧글


창문을 열 수 없어
못 들어가면 미쳐버릴 것 같아
모기로 변신하는 주문을 외웠다
간신히 구멍으로 비집고 들어가
침대에 누워있는 너의 하얀 아이스크림
난 아직 모기, 되돌리는 주문이 뭐였더라
참을 수 없어 지금 당장
너의 쇄골과 허벅지와 입술을 깨문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wanna be the perfect one
너밖에 안 보여
gonna be the infinite world
시간이 우리를 찾지 못하는 곳
into the perfect world


떡볶이와 순대, 너와 나 서로 먹여주고
우리 이제 가던 길을 계속 걸어가자
함박눈이 폭포처럼 쏟아지고 깊은 밤은 꽁꽁 얼어붙고
가로등 아래서 니 손과 내 손을 포개면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몇 달 전에 깨물었던 너의 붉은 입술
달빛 천연 난로에 녹여 먹는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wanna be the perfect one
너밖에 안 보여
gonna be the infinite world
시간이 우리를 찾지 못하는 곳
into the perfect world


에이스를 봉지 커피에 담가먹고 천장을 바라보면
형광 별빛, 달빛, 토끼, 아직 겨울인 줄 모르는 모기
너와 나의 입술을 와인에 담근 채 눈빛이 교통사고를 일으키면
떨리는 입술 사이로 떨어졌던 와인은 완전히 재회하고
하얀 침대 위에 벌러덩 드러누운 우리는
아이스크림, 완전히 하나된 아이스크림 연인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wanna be the perfect one
너밖에 안 보여
gonna be the infinite world
시간이 우리를 찾지 못하는 곳
into the perfect world


아이스크림 반쪽
아이스크림 또다른 반쪽
완전히 하나된 아이스크림 연인
영원히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 연인
완전한 아이스크림




2011년 10월 20일 김곧글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시(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라면과 우동  (0) 2013.04.01
가을비 카페트  (0) 2012.10.04
(시) 완전한 아이스크림 (the Perfect Ice Cream)  (0) 2011.10.20
(시) 오늘용(The Today dragon)  (0) 2011.05.29
(시) 숯  (0) 2010.07.31
(시) 모기의 명상  (0) 2010.07.09



   







Running Up Baby

티스토리 툴바